당뇨병이란 체내 인슐린의 절대량이 부족하거나 그 작용이 부족하여 혈당량이 높아진 상태가 장기간 계속됨으로써 여러가지 대사이상과 만성합병증을 초래하게 되는 병입니다. 신장, 신경, 망막과 전신의 크고 작은 혈관들을 침범하여 만성합병증을 일으키는데, 당뇨병 환자의 약 반수 이상에서 눈을 침범하여 당뇨망막병증을 일으키며 성인에서 실명을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이 됩니다.눈의 망막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에 변화가 생깁니다. 약해진 혈관에서 피나 지방질,수분이 빠져나와 삼출물 또는 출혈을 일으키고 신생혈관이 생기기도 하고 어떤 곳에서는 혈관확장을 일으킵니다.

당뇨병 초기부터 혈당조절을 잘 안하거나 고혈압이나 콩팥이상이 동반되었을때 당뇨망막병증의 위험성이 더 높지만, 당뇨병의 발병연령이 이를수록 그리고 당뇨병을 오래 앓을수록 당뇨망막병증의 위험성은 더욱 증가합니다. 당뇨조절을 잘 하더라도 10년 이상 당뇨를 가진 사람의 50%에서 망막의 혈관에 손상이 있습니다. 학동기나 10대에 당뇨가 발생하면 당뇨망막병증이 빨리오며 급속히 진행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철저히 안과검사를 하여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면 좋은 시력을 찾을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 초기에는 시력장애 등의 자각증상이 없으므로 당뇨병 진단을 받으면 망막이상이 없다고 하더라도 정기적인 안과검진이 꼭 필요합니다. 안과검진시에는 눈동자를 키워서 하는 안저정밀검사가 필수적이며, 대부분 형광안저촬영 등의 특수 검사가 필요합니다.

비증식 당뇨망막병증

초기의 망막변화로서, 당뇨망막병증 환자의 약 85%에서 90%가 여기에 속합니다. 여러가지 망막혈관의 이상 소견과 출혈, 망막부종 등이 나타나는데, 그대로 방치할 경우 대부분 증식성 당뇨망막병증으로 진행하게 되므로 정기적으로 진찰을 계속하다가 적절한 시기에 레이저 광응고술을 시행해야 합니다.

망막내 혈관의 변화가 일어나는데 직경이 감소 또는 증가하고 막힌 혈관이 풍선모양의 낭을 형성합니다. 이 혈관에서는 유출이 일어나 결과적으로 망막이 붓고 삼출물이라는 침전물을 만들게 됩니다. 비증식성 당뇨망막병증은 당뇨망막병증의 초기에 해당합니다.

다행히 시력은 심각하게 영향받지 않고 80%에서는 진행하지 않습니다. 어떤 경우는 삼출물이 망막의 중심부인 중심시야에 영향을 미치는 황반부에 모여서 읽거나, 가까운 작업시에 희미해지고 심한 경우 실명을 야기합니다. 비증식성 망막병증은 시력이 나쁘게 진행될수 있다는 경고입니다.

증식 당뇨망막병증

당뇨망막병증 환자의 약 10%를 차지하며 망막 또는 시신경표면에 비정상적인 신생혈관들이 나타나 증식하게 되는데, 이 혈관들은 쉽게 출혈을 일으키고 또 그 주위로 흉터들이 자라나와 망막을 잡아당겨서 망막박리가 생기기도 합니다. 신생혈관의 출혈로 유리체출혈이 생기면 눈앞에 떠다니는 그림자가 생기거나 눈이 아주 보이지 않게 되는 증상이 나타나고, 출혈된 피는 자연히 흡수되기도 하지만 흡수되지 않고 오래 가면 망막박리 등 더 큰 이상을 일으켜서 심각한 시력장애를 일으킵니다.

증식성 당뇨망막병증으로 인한 합병증이 생길 경우 유리체절제술을 시행하게 됩니다.

신생혈관은 홍채(카메라의 조리개에 해당)로 자라 들어가서 녹내장을 야기하기도 합니다.신생혈관 녹내장이 생기면 심한 시력손실, 심할 경우 실명에 이르게 됩니다.

 

증식 당뇨망막병증의 합병증

원인과 증상

당뇨망막병증의 원인은 완전히 알지는 못합니다. 그러나 당뇨병은 높은 혈당에 의해 몸의 여러부위의 작은 혈관을 약화시킵니다. 임신과 고혈압은 특히 이러한 상황을 악화시킬수 있습니다. 비록 점차 뿌옇게 보이지만 시력은 비증식성 당뇨망막병증에서는 큰 변화가 없으므로 이러한 변화는 안과적인 검사에 의해서만 발견될 수 있습니다.

증식성 망막병증에서 출혈이 일어났을 때 환자는 시야가 흐려지거나 완전히 소실됩니다. 비록 통증은 없지만 이 심한 당뇨망막증의 경우에는 즉각적인 의학적 처치가 필요합니다.

발견과 진단

안과의사에 의한 광범위한 안검사가 당뇨망막증의 진행을 막는 제일 좋은 방법입니다. 당뇨병 환자는 시력장애의 위험을 잘 이해하고 정기적인 안검진을 해야 합니다.(안검사가 당뇨와 다른 질환의 발견을 도와주므로 당뇨병이 아닌 사람도 정기적인 검사를 해야 한다.)

당뇨망막증을 발견하기 위해 안과의사는 검안경으로 눈의 내부를 통증없이 검사합니다. 그리고 더 많은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눈의 내부의 사진을 찍어 두기도 합니다. 만약 당뇨망막증이 인지되면, 두번째 검사는 혈관의 출혈 또는 삼출물의 유무를 보는 것입니다. 형광 색소약을 환자의 팔에 주사한 후 색소가 혈관을 통해 망막의 혈관으로 가면 망막혈관을 통하여 누출된 색소를 재빨리 사진으로 찍습니다. 이 기술을 형광 안저조영술이라 부르며, 이 검사를 함으로써 더 치료가 필요한지 여부를 결정하는데 이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