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극등 검사, 직접 및 간접 검안경검사, 특수한 접촉 렌즈 등을 이용한 특수한 검사법이나 기술이 안구의 내부 검사를 위해 이용되고 있습니다. 안저 촬영이나 형광안저촬영, 컴퓨터를 이용한 영상기법이 이러한 검사로 발견될 수 없는 손상과 혈관의 작은 손상을 관찰하기 위해 사용됩니다. 시야검사는 망막의 손상된 지역을 발견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초음파 검사는 안저부의 검사가 백내장 등의 혼탁으로 제한되었을 때에 망막박리의 유무를 알아보기 위해, 조직의 어떤 층의 두께의 측정 등을 위해 사용됩니다.

수술전 검사

망막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를 치료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철저하게 눈검사를 하는 것입니다. 여러가지 검사를 해보고 시력회복의 가능성이 어느정도 있다는 판단이 서야 망막수술 전문의가 수술을 하게 됩니다.

  • 눈검사

    유리체가 흐려서 망막이 보이지 않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도상검안경을 이용한 안저검사를 시행하여 유리체의 이상부위를 샅샅이 파악하고 안저그림을 그리게 됩니다. 이 검사는 시간이 걸리고 의사와 환자 모두에게 힘이 들지만 수술을 계획하고 성공율을 높이는데 가장 중요한 검사입니다. 이외에 전기생리학적 검사, 초음파 검사, 안저촬영등의 특수한 검사를 시행합니다.

  • 전신검사

    수술을 하려면 마취를 해야 하므로 전신신체상태의 이상유무를 반드시 검사해야 합니다. 특히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을 경우 수술전에 반드시 충분히 조절해야 합니다. 마취는 국소마취가 모두 가능하나 수술에 따라서는 꼭 전신마취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 수술전 주의사항

    황반부가 떨어지기 전에 수술을 하여 망막을 붙이면 정상시력을 유지할 수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 이미 황반부가 떨어진 후에 병원에 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더라도 망막박리의 진단을 받은 후 수술을 받게 될때까지는 망막이 더이상 떨어지는 것을 막고 들뜬 망막을 가라앉히기 위해 안정을 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양눈에 안대를 하고 누워 지내시는 것이 좋으며 책을 읽거나 해서는 안됩니다. 병원에서 처방해 드리는 안약을 지시대로 수술할 눈에 수술전까지 계속 사용하십시오.

망막박리의 치료

망막열공은 시력손실과 망막박리를 방지하기 위해 즉각적인 치료를 필요로 합니다. 망막열공의 치료는 더 이상의 박리를 막기 위해 눈의 뒷면에 망막을 유착시키는 반흔을 형성하는 것입니다. 반흔은 망막아래로 액화된 유리체가 들어가는 것을 막아줍니다. 열공은 레이저광응고술이나 냉동응고술로 유착될 수 있습니다. 비록 때때로 한 번 이상의 수술이 요구 되기도 하지만 모든 망막박리의 90%이상은 외과적으로 치료가 가능합니다. 

  • 수술후 주의사항

    수술이 성공적으로 되어 망막의 모든 구멍이 다 막혀도 망막이 다시 잘 붙기위해서는 수술후 지시대로 일정한 자세를 취하면서 절대안정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입원중에는 매일 회진시간에 눈을 검사하며, 눈상태에 따라 자세가 바뀔 수도 있습니다.

    흰자위를 꿰맬 때는 저절로 녹아 없어지는 실을 사용하기 때문에 나중에 실밥을 다시 제거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실이 녹을 때까지 (약2주 정도) 눈에 이물감이 있거나 눈물이 날 수 있으며, 이럴때 눈을 비비거나 닦아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망막이 다시 잘 유착되면 원칙적으로 수술후 1-4주면 정상적인 활동을 다시 시작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심한 육체활동은 망막유착이 잘 유지되는 경우에도 수술후 2달이 지나야 가능합니다. 직장출근 시기는 담당의사선생님과 상의하십시오.

  • 시력회복

    수술후 6개월의 시력회복의 정도는 박리가 생기고서부터 치료까지 걸린 시간,박리의 정도,손상받은 망막의 부위 등 여러요소에 의해 결정됩니다. 일반적으로 수술 후 2-3주 정도는 시력이 수술전보다 오히려 나쁜 경우도 있습니다. 망막이 잘 재유착되고 문제가 없으면 시력은 서서히 회복됩니다. 물론 한번 떨어졌던 망막이 아무리 다시 잘붙는다고 하더라도 수술 전과 완전히 똑같은 시력을 회복하기란 불가능하며, 당뇨병이나 포도막염등의 병이 같이 있는 경우 시력은 더욱 좋지 않습니다. 수술 후 눈속에 출혈이 생기거나 망막박리가 재발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는 이차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 이차수술

    병의 심한정도와 환자의 나이 등에 따라 수술성공율이 달라지고 반드시 수술이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습니다. 일차수술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하면 이차수술이 필요할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유리체수술까지 해야 할 수도 있으나, 이차수술 후 망막재유착에 성공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 예방이 최선이다

    망막박리나 열공은 즉각적인 치료를 필요로 하는 심각한 문제입니다. 고도의 근시나 망막박리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유리체나 망막의 변화를 발견하기 위해 주기적인 눈검사를 해야만 합니다. 안구의 외상을 받은 경우는 망막의 손상을 먼저 검사해야 합니다. 조기진단이 된다면 수술을 하지않고도 외래에서 간단하게 치료할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