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속의 수정체가 혼탁이 되어 생기는 것으로 수정체는 카메라의 렌즈에 해당하는 부위로 물체를 굴절시켜 필름에 해당하는 망막에 상을 맺게 해줍니다.
카메라의 렌즈가 흐리면 사진이 희미하게 찍히듯이 수정체가 흐려지면 물체가 희미하게 보이게 되는데 이와같이 수정체가 흐려지는 것을 백내장이라 합니다. 수정체가 흐려지면 눈속이 까맣게 비쳐보이던 애기동자가 하얗게 된 수정체 때문에 희게보여 백내장이란 병명이 붙게 되었습니다.

아직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노년 백내장이 가장 많습니다.
그밖에 임신초기에 산모가 풍진에 감염됨으로 발생하는 선천백내장, 눈에 상처를 받거나 열이 나 방사선에 노출됨으로써 일어나는 외상성 백내장이 있습니다.
또 녹내장이나 망막색소변성 등에 의해 발병하기도 하며, 당뇨병과 같은 전신질환에 동반되기도 합니다. 부신피질 호르몬제나 녹내장치료제를 장기간 사용하는 사람에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노인성 백내장]

[수정체낭 앞쪽에 생긴 백내장]

 

증상

통증이 없이 단지 시력장애만 일으킵니다.
초기에는 원거리 시력이 다소 장애를 받으나 점점 진행되어 심한 시력장애를 초래하게 됩니다.
초기라도 수정체의 중심부위에 혼탁이 생기면 밤에는 동공이 커져 물체가잘 보이지만 낮에는 동공이 축소되어 잘 보이지 않으므로 주맹이라고 합니다.

초기, 특히 미숙백내장의 경우 수분이 수정체안으로 흡수돼 수정체가 팽창함으로써 일시적인 근시현상이 나타납니다. 따라서 평소 돋보기를 사용하던 사람이 돋보기없이 신문이나 책을 읽게 되면 눈이 좋아졌다고 생각하기 쉬우나 사실은 백내장이 진행되고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수정체가 좀더 팽창하여 동공을 막게되면 녹내장이 발생되어 두통, 안통, 충혈, 시력장애를 일으키고 심하면 구토까지 합니다. 그래서 내과질환과 혼동해 치료시기를 놓쳐서 실명하는 수도 있습니다. 적당한 시기에 수술을 하지 않고 방치해서 과숙백내장이 되면 녹내장이 되거나 또는 수정체단백에 의한 과민반응으로 눈안에 염증이 생기기도 합니다.